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함께 가고 싶은 열곳

선사유적지

  • 위치: 대전 서구 대덕대로317번길 9
  • 문의 : 042-270-8464
  • 이용시간 : 06:00 ~ 21:00
  • 입장료 : 무료

둔산선사유적은 1991년 3월 18일자 충청일보에 의해 보도됨으로써 세상에 알려진 곳이다. 발굴은 충남대학교박물관과 한국선사문화연구소에 의해 1991년 5월 초부터 9월 중순에 걸쳐 이루어졌다. 그 결과 능선 정상부(61.8m)를 중심으로 동남쪽에서 청동기시대 집자리유적이, 그 동쪽에 구석기시대 유적이, 북쪽의 낮은 언덕에서는 신석기시대 유적이 발굴 조사되었다. 유적에 대한 보존대책이 논의되었으나 택지개발공사 진행중에 발견되었기에 원래 지형을 보존할 수 없었다. 발굴조사가 완료된 후 구릉의 일부는 깎여졌고, 청동기시대 집터는 인접 지역인 현 위치로 이전하여 선사유적공원/약수터로 조성되었다.

지금까지 갑천유역에서는 2곳에서 구석기 유적이 확인되었다. 송강택지개발지구 내에서 발견된 구즉동 구석기 유적과 둔산 구석기 유적이다. 이런 유물의 내용은 신석기시대와는 많이 달라진 것으로 우선 돌칼이 눈에 띈다. 신석기 유적에서는 아직 무기류가 나온 예가 없다. 그러나 이 무렵에는 각 유적에서 보편적으로 돌칼과 같은 무기류가 출토되고 있어 그만큼 집단 간 마찰이나 갈등이 많아졌음을 보여준다.

이는 본격적인 농경의 시작과 더불어 생산물이 남게 되었고, 이것은 점차 세대공동체나 가부장적 세대공동체 등의 개별 집단 사유재산으로 축적되었다. 그러면서 소유에 대한 갈등과 같은 사회현상에서 일어난 것으로 이해된다.

움막집 : 둔산 선사시대인들의 원시적인 농경을 알 수 있으며 집자리 규모가 비교적 소형일뿐만 아니라 집자리 안에는 화덕시설도 없다. 이는 난방용 화덕이 필요치 않은 시기의 계절적인 주거일 가능성이 높다.